권력의 경영, Managing with POWER

 

제프리 페퍼 지음 | 배 현 옮김 | 지식노마드 | 20089

 

 이 책 권력의 경영, Managing with POWER’를 처음 봤을 때, 하버드 심리학과 교수인 하워드 가드너의 통찰과 포용, Leading Minds( http://withthink.egloos.com/4260218 )’가 머리 속에 떠올랐다. 논문조의 어투와 형식을 바탕으로 11명의 다양한 인물들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내용을 다 읽었을 때 리더십에 관한 세계적 석학의 1학기 수업을 마친 것만 같은 느낌이었는데, 이 책 권력의 경영또한 통찰과 포용과 읽고 나서의 느낌이 비슷할 것만 같았다. 이는 이 책의 저자 제프리 페퍼가 스탠포드에서 조직 이론을 오랫동안 강의한 석학이란 점에서 기인하지 않았나 싶다.

 

책을 다 읽고 나서는 느낌은 약간 달랐다. 세계적 석학의 1학기 수업의 느낌에 그치지 않고 좋은 MBA에서 조직관리에 대한 수업을 제대로 받았다는 기분이 더 강했다. 거기에 서양의 이야기라기 보다는 손자병법을 통해 조직을 이루고 이끌어가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

 

사실 책의 서두에서도 지적하고 있듯이, 나 역시 권력(權力)이라는 단어에 대해서는 막연한 거부감을 가지고 있었다는 사실을 지적하는 것으로부터 이야기를 풀어 나가는 편이 좋겠다. 나는7080 세대로 제도권 교육을 통해 민주주의 가치에 꾸준히 교육을 받으며 성장한 세대이다. 비록 전두환 전대통령 시절에 초등학교 교육을 받긴 했지만 그래도 학교 교육을 통해서는 민주주주가 갖는 가치와 효용에 대해 매우 합리적인 교육을 꾸준히 그리고 체계적이고 합리적으로 받아 왔다. 그 결과 권력은 일부 정치 세력이나 이익단체들이 자신의 이익을 성취하기 위한 어둡고도 지저분한 음모 이상의 의미로 생각해 본 적이 별로 없다. 그런데 이 책에서는 그런 생각이 명백히 틀렸다고 지적한다.  권력은 막연한 거부감을 가져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그 속성을 명확히 이해하고 그것을 통해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과업을 올바로 성취할 수 있도록 하는 도구로 간주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책은 저자가 이야기하는 올바른 권력의 이해를 바탕으로 권력이 발생하는 원천이 무엇인지, 권력 행사에 필요한 전략과 전술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 역학 관계에 있어서 고려해야 할 사항이 무엇인지에 대해 GM, 포드, PG&E, 미 정부, 뉴욕시, 리먼브러더스 같은 다양한 기업과 기관에서 실제로 일어난 다양한 사례를 바탕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간다.

 

 그리고 그 이야기를 통해 막연히 권력에 대한 거부감을 가진 채 자신의 일에 있어서 소극적인 자세로 아무것도 하지 못한 채 현상 유지에 급급한 것이 아니라, 적극적인 권력의 획득과 사용을 통해 비록 실패와 역경을 맞이 하는 경우가 있더라도 자신이 속한 조직 속에서 이루고자 하는 과업을 더 효과적으로 이룰 수 있어야만이 그 개인과 조직 그리고 사회 모두에 발전이 있음을 역설한다.

 

 이는 실제 주위 상황을 떠올려봐도 대부분의 경우 많은 사람들이 권력이나 권력 싸움에 무관심하고, 그 결과 일부 몇몇만이 적극적으로 권력을 획득하고 행사해 왔음을 통해 저자가 이야기하는 명제가 실생활에서 당위성을 가지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책을 읽어가면서 개개의 인간과 조직 그리고 사회와 관련된 모든 활동에서 깊이 있는 시선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통찰력에 대해 많이 생각할 수 있었는데, 권력과 영향력 행사가 결국은 인간사회에 보편적으로 통하는 사회적 관계망을 이야기하는 것이며 이를 통해 내 자신과 내가 속한 조직에 대한 더 큰 통찰력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었다.

 

 내용이 방대하기는 하지만 일독해 보기를

....

by 고무풍선기린 | 2008/09/28 21:52 | | 트랙백(2) | 핑백(3) | 덧글(5)

트랙백 주소 : http://withthink.egloos.com/tb/4640083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Tracked from Inuit Blogged at 2009/09/12 11:19

제목 : 권력의 경영
권력은 악일까요. 필요악일까요. 아니면.. 그저 악명이 숙명인 사회적 메커니즘일까요. Jeffrey Pfeffer (원제) Managing with power: Politics and influence in organization 페퍼 씨는 명료하게 권력을 정의합니다. 권력은 의사결정을 실행하는 힘이다. 왜냐하면 성공은 계획될 성질이 아니기 때문이다. 성공은 실행될 뿐이다. 그리고 그 실행은 권력이 담당한다. 권력에 농락당한 로버트 그린이나, ......more

Tracked from 파아란 영혼 at 2012/01/30 12:23

제목 : 권력의 경영, 제프리 페퍼
권력의 경영 Managing with power: Politics and Influence in Organizations 제프리 페퍼 Jeffrey Pfeffer (지음), 배현 (옮김), 지식노마드 권력의 경영 - 제프리 페퍼 지음, 배현 옮김/지식노마드 제프리 페퍼가 아니었다면, 이 책을 손에 들진 않았을 것 같다. 제프리 페퍼의 유명도에 비해 나는 그의 책을 거의 읽지 않았고 이번엔 한 번 읽어보자는 생각에 든 책이 바로 이 책, '권력의......more

Linked at 고무풍선기린의 Contrapo.. at 2008/11/02 00:16

... 를 읽어 보면서 자신과 자신이 속한 조직에 대한 통찰력을 배울 수 있었던 사람이라면 제프리 페러의 ‘권력의 경영, Managing with POWER (http://withthink.egloos.com/4640083) ’ 를 함께 읽어 보면 더 좋을 듯 싶다. 이 책 ‘리더’를 찬찬히 읽어 보기를 추.천. ... more

Linked at 고무풍선기린의 Contrapo.. at 2009/01/27 20:59

... 날 때가 있다. 내게 있어서 정말 좋은 책은 오랜 기간의 연구를 통해 나온 결과물을 심도(深到)깊은 통찰력(洞察力)을 통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을 말한다. ‘권력의 경영, Managing with POWER’와 ‘통찰과 포용, Leading Minds’ 그리고 ‘리더 The Leader, The Leadership Challenge’ 같은 책이 내게는 이러 ... more

Linked at 고무풍선기린의 Contrapo.. at 2009/05/29 00:04

... 권력의 경영 ... more

Commented by 리스 at 2008/09/29 07:33
페퍼 책이 번역도 되는군요!
그런데 '권력의 경영'이라니 번역서 제목은 좀; 꼭 정치학같은 느낌이 드네요;;
Commented by 고무풍선기린 at 2008/10/01 00:12
맞습니다. 경영학보다는 조직이론에 더 중점을 둔 정치학 서적 같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
Commented by 정일동 at 2008/10/05 18:13
조직 내의 [의사결정],[권력 경영] 및 [목표를 관철하는 법]에 대한 오해를 불식하는데 [링컨.키신저.혼다,허튼의 포먼,애플과 IBMt사 ,이란-콘트라 청문회의 노스 해병대 중령]등의 구체적 사례등은 학교를 떠나 서 [조직생활]을 할 적에 [적응력과 문제 해결력]을 높일 것으로 사료된다.
Commented by 고무풍선기린 at 2008/10/05 21:23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inuit at 2009/09/12 11:19
고무풍선기린님 잘 지내시죠?
덕분에 좋은 책 알게 되어서 고맙습니다. 저도 읽고 글을 적었기에 트랙백 합니다. ^^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