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릇한 친절, A complicated kindness


미리암 토우스Miriam Toews 지음 황소연 옮김 | 눈과마음 | 2009년 7


책 야릇한 친절, A complicated kindness’에 관심을 가질 수 있었던 건이 책이 캐나다 총독 문학상과 의회 예술상 수상작이라는 점이 컸습니다세계문학상 수상작 내 심장을 쏴라를 비롯해나오키상 수상작인 채굴장으로切羽과 내 남자를 읽으면서 문학상 수상작은 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그래서 비록 처음 들어보는 상이기는 했지만 캐나다 총독 문학상과 의회 예술상 수상작이라는 타이틀은 제게 이 책 야릇한 친절의 기대치를 높여 주었습니다.

 

이 책은 16살의 소녀인 노미 니켈의 이야기입니다그런데 책을 읽어 갈수록 노미의 이야기는 곧 작가의 이야기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특히철저하게 어린 소녀의 시선을 통해서 세상을 바라보고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을 통해작가의 어린 시절이 많은 부분 이야기 속에 투영되어 있다는 사실을 짐작 할 수 있습니다노미의 가족은 아빠 레이 니켈엄마 트루디 니켈언니 태쉬 니켈그리고 노미 니켈 이렇게 4명입니다그 속에서 노미는 가족을 비롯해학교남자친구 같은 자신의 일상을 노미의 시각에서 독자에게 알려줍니다노미의 이야기 중 눈 여겨 봐야 할 부분의 가족 이야기입니다노미 가족은 외적으로는 은둔을내적으로는 엄격한 집단 규율을 통해 강한 문화적 연대감하는 메노파 마을에 사는 메노파 교인이기 때문입니다메노파교는 삶보다는 죽음을축제보다는 고행을 가치 있게 보는 교파로 교회를 통해 엄격한 규율 속에 살아가기를 종용 받습니다.

 


하지만 프로테스탄트 근본주의자들의 절대적인 종교적 믿음과 그 이면에 숨겨진 위선과 속물성은 노미의 가족 구성원과 맞지 않습니다그 결과 그들은 메노파 마을에서 마찰을 일으키게 됩니다앞서 이야기한 이면에 숨겨진 위선과 속물성은 여기서 빛을 발합니다교회는 절대적인 종교적 믿음으로 힘들어하는 노미의 가족을 더 잘 돌봐 주어야 할 것 같지만자신을 위해 교회는 노미의 가족 구성원을 하나씩 파문시켜 가족을 해체시켜 놓습니다그리면서도 한 편으로는 노미의 가족을 걱정하고 아울러 욕하기도 합니다.

 

저자가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노미의 가족을 통해 보여지는 절대적인 종교적 믿음에 숨겨진 위선과 속물성인 것으로 보입니다그리고 이러한 점을 잘 표현해서 두 차례의 문학상을 수상을 했다고 생각합니다하지만여기서 문제가 있습니다캐나다 메노파와 우리의 현실특히 제 현실은 너무나 동떨어져있다는 점입니다그들의 눈에는 이러한 문제를 인식하고이를 통해 개선하는 것이 가치 있는 일일 수 있지만우리에게는(적어도 제게는소설 속 이야기에 불과합니다그래서 머리 속에서는 문제를 인식하고 노미를 쫓아가지만마음에서는 그런가 보다하는 수준을 뛰어넘지 못했습니다.

 

아울러, 16살 소녀의 시선을 통한 전개 방식을 최대한 살리기 위해 저자가 의도적으로 했는지는 모르지만종종 이야기가 전개되다가 툭툭 끊기고는 다른 이야기로 넘어가곤 하는 것에서는 문학상에 걸맞지 않는 것이 아닐까 싶었습니다또한 가끔 제가 번역을 어땠을까 싶은 구절이 눈에 띈 것 또한 아쉬운 점이었습니다.

by 고무풍선기린 | 2009/07/13 15:31 | | 트랙백(300) | 덧글(0)

지도로 보는 세계 과학사


쑨자오룬孫肇倫 엮음 | 심지언 옮김 | 시그마북스 | 2009년 6


세상에는 정말 많은 책이 있고내용을 담고 있는 언어도 다양합니다그 수많은 책을 읽으려면,직접 해당 언어를 배우고 읽어가는 것이 최선의 방법임이 분명합니다하지만현실 여건 상 그럴 수는 없는 노릇이고대신 해당 언어의 전문가가 우리말로 번역한 책을 통해 우리 말로도 세계 각국에서 출판된 책을 읽을 수가 있습니다뜬금없이 이런 이야기를 꺼낸 건 지금 이야기하려는 책지도로 보는 세계 과학사’ 역시 번역된 서적이기 때문입니다그 중에서도 굳이 특이한 점을 꼽으라면 보통 우리 출판계에서 번역 서적은 영어나 일어를 옮긴 것이 대부분인데이 책은 중국어를 우리 말로 옮긴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입니다중국 고전을 제외하고 중국 서적을 접할 기회가 사실 별로 없었는데최근에 읽은 이중톈중국인을 말하다나 다 지나간다에 이어 또 다시 중국 서적을 읽을 기회가 생긴 것을 보면중국의 개방화로 이후 경제적 요소 뿐만 아니라 문화적 요소에서도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어 버린 것 같습니다.

 

사실 이 책 지도로 보는 세계 과학사의 제목을 봤을 때저는 '커넥션 : 생각의 연결이 혁신을 만든다, CONNECTIONS’ 이 먼저 떠올랐습니다. ‘커넥션의 내용이 유사 이래 과학 발전에 대한 내용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서양 중심의 사고를 통해 이야기를 풀어가는 것이 내심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이 책 지도로 보는 세계 과학사는 동양인 저자가 엮은 책인 만큼 서양 중심적 사고에서 한결 자유로운 서술을 기대케 했습니다.

 

책의 내용은 크게 중세 시대 이전과 이후로 구분 할 수 있습니다중세 시대 이전은 과학사라고 하기보다는 세계사를 서술하는데 과학에 대한 관심을 더 기울인 정도입니다그에 반해 중세 이후 근대 과학에 대한 이야기로 전환되면서 책의 내용은 한결 과학사 같은 느낌입니다거기에 저자가 중국인답게 중국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등장 하는 게 특징이라면 특징입니다그렇지만 조금은 중화주의적인 입장을 보이는 것 같은 아쉬움도 있습니다.

 

저는 책을 보면서 계속해서 교과서 같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세계사와 과학의 전반적인 내용을 개괄하는 관점에서는 분명히 이 책의 장점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하지만교과서 같은 서술이 주는 아쉬움도 있습니다저자가 방대한 내용을 다루어서 그런지이야기의 깊이가 아쉽습니다저자 스스로가 명쾌한 이해를 통해 이야기를 풀어나가지 못하면독자 역시 이해를 하기 힘든 법입니다이러한 관점에서 너무나 방대한 분량을 다루고 있어서인지 저자가 책에서 이야기하는 것에 대해 스스로 완벽하게 숙지하고 있지 못하다는 느낌이 책을 보면서 여러 번 들었습니다.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교과서로서의 목적이라면 더 할 나위가 없겠지만 그 보다 더 깊은 이해를 기대한다면 이 책을 바탕으로 관련 분야를 더 공부하는데 기초 자료로 사용하면 될 듯합니다.한 가지 더분명히 문헌자료 조사를 통해 저자는 내용을 서술해 갔을 텐데참고자료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고삽입되어 있는 삽화에 대한 출처 역시 따로 이야기하고 있지 않은 점은 책을 보는 내내 아쉬웠습니다.

by 고무풍선기린 | 2009/06/28 23:44 | | 트랙백 | 덧글(0)

죽도록 책만 읽는

이권우 지음 연암서가 | 2009 5


 최근 유명한 블로그 Inuit blogged 에서 나의 독서론 주제로 릴레이 포스팅을 했습니다. 자신에게 ‘독서은 [   ]이다’ 라는 문장에 빈 칸을 채워 넣고서 받은 릴레이를 다른 두 사람에게 전달하는 방식이었습니다최근 정리하는 포스트를 봤는데, 책좋사 분들의 이름도 자주 눈에 띄어 반가웠습니다. 저도 릴레이에 참여했는데, 저는 ‘독서는[소통(疏通)]이다’라는 포스트로 릴레이를 넘겼습니다. 뜬금없이 독서론을 끄집어 내는 건, 지금 이야기하려는 책이 책에 대한 이야기인 ‘죽도록 책만 읽는’ 때문입니다.

 

 사실이 책 죽도록 책만 읽는는 정말 고민되는 책이었습니다저는 기()를 쓰며 책을 가까이 놓고 살려고 발버둥칩니다그러지만 저자가 책 속에서 이야기하는 100편이 넘는 책 중에서 제가 본 책은 한 권도 없었다는 것이 고민의 가장 큰 이유였습니다뛰어난 독서가인 저자가 선택한 100여 권의 책과 한 권도 겹치지 않는 제 얄팍한 독서량을 떠올려 보면, ‘독서는 [소통]이다라는 제 자신의 말은 도무지 당위성(當爲性)을 가질 수가 없었습니다게다가 독서는 제게 유희(遊戱)로써 큰 의미를 갖는데제가 즐거움을 얻기 위해 하는 독서가 과연 다른 사람과 같을 필요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의문이 두 번째 이유였습니다.이러한 맥락(脈絡)에서 이 책을 읽고 저자가 추천하는 책을 따라가는 읽어 나가는 것이 진정한 독서인가 하는 물음은 이러한 문제의식의 연장선상에 있었습니다저는 이러한 고민을 가지고서 이 책 죽도록 책만 읽는을 읽어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책을 읽으면서 제가 가졌던 가장 큰 즐거움은 제가 모르는 좋은 책이 너무나도 많다는 사실이었습니다사실 이것은 제가 지금까지 뛰어난 책을 선정하지 못했다는 말이라스스로에게 아픈 이야기입니다하지만 앞으로는 책을 선택하는데 있어서는 지금 보다는 더 낳아지리라는 희망이 긍정을 만들어 주기도 했습니다그리고 책을 읽고서 비록 제가 뛰어난 독서가는 아니지만그래도 스스로의 시각을 가지고 나만의 독서를 해왔다는 사실을 인지할 수 있었던 것은 두 번째 수확이었습니다.

 

 이 책은 제가 다른 사람에게 선뜻 추천하기에도 추천하지 않기에도 어려운 책입니다자신의 독서론이 뚜렷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책에서 말하는 좋은 책을 따라 읽음으로 좋은 책을 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커지지만그것은 자신만의 독서론을 펼치기에는 비슷한 아류(亞流)가 많을 수도 있습니다그렇다고 해서뚜렷한 독서론을 가지고 자신의 판단에만 의존하여 책을 선택한다면좋은 책을 찾기 위해 너무 멀리 돌아가는 건 아닐까 싶은 생각을 떨칠 수 없기 때문입니다어떤 책이 그렇지 않겠습니까만이 책은 유달리 더 독자가 자신의 상황에 맞추어 취사선택(取捨選擇)하며 읽어나가야 할 책으로 제게는 보였습니다.

by 고무풍선기린 | 2009/06/22 23:05 | | 트랙백 | 덧글(0)

김원장 기자의 도시락 경제학 : 매일매일 꺼내 읽는 쉽고 맛있는 경제 이야기


김원장 기자의 도시락 경제학김원장 기자의 도시락 경제학 - 10점
김원장 지음, 최성민 그림/해냄


김원장 지음 최성민 그림 해냄출판사 | 2009 4

 

제가 지금 이야기하려는 책 도시락 경제학의 저자 김원장을 알게 된 건 라디오 프로그램을 통해서 였습니다아침 시간에 종종 들었던 한 라디오 프르그램에서 개그맨 안상태와 함꼐 나와 경제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 이야기 하던 그는 경제부 기자였습니다그리고 두 서너달이 지나 그의 이름을 이 책 도시락 경제학을 통해서 다시 만나게 되었습니다.

 

 이 책 도시락 경제학의 가장 큰 특징은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네 이야기라는 점입니다얼마 전까지 우리 사회에서 벌어진 일을 바탕으로 그 이면에 숨어 있는 경제적 원리를 보기 드물게 평이하고 명쾌하게 풀어나갑니다특히보완재와 대체제 그리고 가격 탄력성을 인기 개그맨 유재석과 박명수를 실례로 들어 이야기하는 것을 보고 저자의 설명 방식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이렇게 탁월한 설명을 바탕으로 경제학을 형성하는 기본 원리에서 시작해 금리시대에 따른 경제학의 변화증시외환그리고 부동산에 대해 현실에서 중요한 포인트를 잡아 이야기를 펼쳐 나갑니다.

 

 하지만 아쉬움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에필로그를 통해 저자는 맨큐의 경제학과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를 통해 경제에 대해 새롭게 인식할 수 있다고 했는데실제로 맨큐의 경제학’ 속 이야기의 한국판 실례와 그에 대한 저자의 보충 설명 이상을 가지지는 못합니다특히근래 경제 현상을 이야기 할 때 맨큐의 경제학으로만 설명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을 종종 볼 수 있다는 사실을 떠올리면 아쉬움이 더 합니다. ‘유시민의 경제학 카페는 제가 읽어보지 못해서 아쉼게도 비교해 볼 수가 없었습니다.

 

 맨큐의 경제학의 그늘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고 해서이 책이 가지는 가치가 없다는 말은 절대 아닙니다. ‘맨큐의 경제학이 좋은 책임은 분명하지만저는 남의 이야기를 통해 배우기 보다는 우리 이야기를 통해 배우고 익히기를 더 좋아합니다게다가모든 사람이 경제학 원론을 알아야 할 필요도 없다고 생각합니다그래서 이 책에서 이야기하는 것을 충실히 이해하고 체화하는 것으로도 정신없는 경제 문제를 대처하는데 충분한 도움을 얻을 수 있습니다오히려 한국적 상황을 이해하고 도움을 받는데는 이 책이 더 좋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아울러 쉽고 재미있다는 사실을 떠올린다면 이 책이 갖는 가치는 더 높아집니다.

 

 생산자 잉여를 설명할 때본문에서는 정확한 설명을 하고도 식에서 잘못 표기한 점이나BNP파리바은행을 BMP파리바로 지속적으로 잘못 표기한 점 같은 것은 일반 대중을 위한 책이라는 점을 가만하면 더 아쉬웠습니다.

 


덧붙임. '달러 the DOLLAR : 사악한 화폐의 탄생과 금융 몰락의 진실, The Web of Debthttp://withthink.egloos.com/4882840

by 고무풍선기린 | 2009/06/21 13:00 | | 트랙백 | 덧글(0)

메종 드 히미코, Mezon De Himiko / メゾン•ド•ヒミコ

 영화를 볼 때 마다 저는 블록버스터, blockbuster 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대신 짜여진 이야기, polt이 있는 well-made 영화를 좋아한다는 말을 덧붙입니다그렇습니다지금 이야기하려는 well-made 영화 이야기입니다.


사실 well-made 영화는 많습니다. 지금 이야기하려는 영화 '메종 드 히미코, Mezon De Himiko / メゾン·ド·ヒミコ' 도 잘만들어진 일본 영화입니다. 그래서 인상적이 었던 일본 영화를 생각해 봤습니다. 그랬더니 그나마 가장 근래에 본 영화로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Memories of Matsuke / われ松子一生’와  조제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ジョゼとたち, Josee, the Tiger and the Fish 이 떠올랐습니다. 그리고 지금 이야기하려는 영화 '메종 드 히미코, Mezon De Himiko / メゾン·ド·ヒミコ'도그 속에 포함시키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이 영화는 영화 외적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을 요소가 많습니다. 먼저 조제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ジョゼとたち, Josee, the Tiger and the Fish’와 '구구는 고양이다’를 통해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이누도 잇신, Isshin Inudou이이 영화의 감독입니다.또한 인기 배우 오다기리 죠, Joe Odagiri와 시바사키 코우, Kou Shibasaki가 이 영화 속의 주인공이라는 점도 사람들의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끕니다. 하지만 영화에 대한 포스트인 만큼, 이들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서 줄이고 영화 이야기로 넘어가기로 하겠습니다.

 


영화는 남색(男色)에 관한 이야기입니다하지만 남색을 떠올리면 연상되는 왕의 남자’,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 Antique’, 그리고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같은 영화와는 느낌이 조금 다릅니다. 먼저, 한국 영화를 생각해 보면 근래 영화 속 소재가 자유로워지면서 남색을 다루고 있는 영화가 꾸준히 제작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까지는 영화 속 이야기는 일반인과 남색 간에 이야기를 다룰 만큼 성숙하지 못했습니다. 미국의 경우는 우리 보다 남색에 대해 더 너그럽기는 한 것 같아 보이지만, '브로크백 마운틴'을 보면 개인간의 사랑에 대해 집중하며 이야기를 풀어가는 편입니다. 물론 '메종 드 히미코'에서라고 해서 남색이 주는 사회적 편견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남색이 존재하고 그들 역시 사회 구성원이라는 사실을 담담히 스크린에 펼쳐내는 모습에서 우리보다는 훨씬 남색을 현실적으로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그들도 누군가와 함께 있고 감정을 교류하는 일은 통해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라는 사실을 담담하게 이야기합니다. 남색도 모자라 게이 실버타운을 배경으로 삼아 그들과 그들이 아닌 사람들 사이에 놓인 벽을 영화는 사람의 진실된 모습을 통해 조금씩 허물어 갑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편견, 특히 사회적 편견에 대해 이 영화를 통해 많이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by 고무풍선기린 | 2009/06/14 17:14 | 영화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